지난 주말 어느 모임에 갔다가 티스토리 초대장을 얻었다.
그래서, 2007년 마지막 날 티스토리에 둥지를 만들고 첫 글을 남기게 되었다.
늘 어느 블로그에서나 그랬듯이, 적당히 머물다가 맘이 떠나면 그때는 미련 없이 뜬다.

얼마나 오래 머무르게 될까? 글쎄... 모르겠다.

'느끼고생각하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난상토론회 마지막(?) 후기  (0) 2008.01.07
부고  (0) 2008.01.07
하고 싶은 것에 집중하자  (2) 2008.01.03
최요삼 선수의 명복을 빕니다  (0) 2008.01.03
2008  (0) 2008.01.01
마지막 날, 첫 글  (1) 2007.12.31
  1. Favicon of http://janghp.tistory.com BlogIcon 지킬박수 2008.01.01 17:42 신고

    덧글 테스트.

+ Recent posts